최근 각종 해킹 공격과 개인정보 유출사고로 기업이 홍역을 치루고 있습니다. 지난 달 전자책 플랫폼 기업 M사는 상장을 앞두고 해킹으로 1만 3,182명의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되었습니다.

M사는 앱 내 공지사항을 통해 해킹 피해 사실을 빠르게 알리고 대응하였으나, 2019년에도 해킹으로 11만 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전적이 있어 보안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이미지 = freepik]

보안 사고는 외부 공격이 아닌 내부 소행으로 일어나기도 합니다.

지난달 D 보험사에서는 소속 직원이 고객 개인 정보를 흥신소에 넘긴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직원 A씨는 1년 간 170여명의 고객 정보를 평소 알고 지내던 흥신소 직원에게 전달했고, 흥신소 직원이 경찰에 덜미가 잡히며 유출 사실이 외부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D사는 자사 홈페이지에 “직원의 개인적인 일탈 행위로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있었음을 알려드리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시하였습니다.

그러나 일개 직원이 1년 동안 외부에 고객 정보를 유출하는 동안 내부 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정보 유출사고는 기업에 치명적입니다. 사고 발생 시 브랜드 신뢰도가 급속도로 하락하는 건 물론이고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할 시 수천만 원의 과징금,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보안 솔루션과 담당 인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중소기업, 스타트업은 해킹 위험에 노출되어 있으며, 유출 사고 발생 시 상장과 투자에 걸림돌이 될 수 있습니다.

[이미지 = freepik]

보안사고 예방, 원인 규명에 로그관리는 필수

이렇게 내·외부적으로 발생하는 보안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고의 근거 데이터인 로그를 분석하고 모니터링 해야 합니다. 서버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작업에 대한 정보가 바로 이 로그데이터에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수많은 IT장비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양의 로그를 분석하는데 인력과 비용을 투자하는 건 매우 비효율적일 뿐더러, 각 솔루션 로그만으로 보안 위협을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따라서 다양한 이기종 장비의 로그를 한 번에 관리하고 분석해주는 통합로그관리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보안 담당자는 메일 송신자, 수신자, 파일명 등의 상세정보가 그래프로 표현된 위젯을 통해 내부 직원이 파일 암호를 해제한 후 외부로 전송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만약 ‘업무시간 외 개인정보 접근한 직원’에 해당 직원이 있다면, 업무 목적이 아닐 가능성은 더욱 클 것입니다. 보안 위협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탐지 기능을 제공하는 솔루션을 통해 보안 사고를 예방하며 사고 원인을 규명할 수 있습니다.

수많은 IT 장비를 일일이 모니터링 하기란 쉽지 않으므로 다양한 IT 장비의 로그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통합로그관리 솔루션과 내부정보유출에 대한 방지, 감사가 가능한 DLP 솔루션을 통해 내/외부 보안 위협을 모니터링 하는 것을 권고합니다.

제품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빠르고 정확한 답변을 도와드리겠습니다.

TEL : 031-784-8500~1
E-mail : sales@pplus.co.kr